목적이 이끄는 삶: 11일째: Becoming Best Friends with God

때때로 제 자신이 예언하는 은사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데 종종 놀라곤 합니다. :)

어제 worship을 잘하기 위한 방법으로 제가 생각했던 것이 친밀감이었는데, 오늘의 주제가 바로 그 friendship이네요. :) 그리고 그 친밀함을 위해서 여러가지 방법의 예들을 전달해 주고 있습니다.

가장 오늘 인상 깊었던 예는 휴대폰등으로 알람을 1시간 마다 맞추어 놓고, 시간이 될 때마다 짧게 기도하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하루중에 일에 집중하다보면,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르고 지나갈때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새 벌써 일주일이 지나가기도 하구요. 시간마다 하나님과 만나는 시간을 잠깐만이라도 가져본다면 그것도 좋은 방법중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어제의 실천사항인 하루 한시간 완전히 하나님과의 개인시간을 갖는 것에 오늘 첫날부터 실패했습니다. 내일은 새벽예배도 있으니, 조금 일찍 일어나서 말씀묵상과 말씀을 조금 읽고, 새벽예배에 기도로 채워야 겠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2 thoughts on “목적이 이끄는 삶: 11일째: Becoming Best Friends with Go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